주머니시는 사람들이 문학을 가볍게 소비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하고자 기획한 서적입니다.
담뱃갑 형태의 패키지에 20개의 작품으로 구성된 주머니시는 문학을 즐기기에, 선물을 하기에도 좋습니다.

주머니시는 다양한 작가가 참여하는 서적입니다.
주머니시는 128명의 주머니시 작가와 협업하여 만든 시집으로 작가의 글을 소개하는 문학컨텐츠 플랫폼입니다.
판매를 통해 참여 작가에게 인세를 제공하고 작품활동을 지원합니다.

Team

주머니시를 준비하는 팀 구성원입니다.
송유수

송유수

CEO

컨셉 디렉팅, 브랜딩

작가들의 작품

주머니시 작가님의 작품을 확인해볼 수 있습니다.
미분류

그 아이 도는 팽이처럼 다가왔는데

<소리내어읽어보시오> 조째즈   어제는 바람이 좋고 사람이 싫었다 오늘은 비가 왔는데 신은 어디에 자고 가려나 길을 걸었다 널뛰는 마음과 삼키는 처음 사이에서 함께 걸었는데 그 아이 도는 팽이처럼 나에게 다가왔는데 농담 나는 언제나 그것이 어려웠었어 더 보기…

Contact here

궁금하신 점은 여기에!

Find us at the office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한양대학로 60, 4층 청년큐브 7호

Give us a ring

송유수
+82 010-4597-5823
월 - 금, 8:00-22:00

문의하기